커뮤니티 가족, 친구가 함께 자유롭게 여행 할 수 있게 해주는 동반자, 전동화키트 셰어링입니다.

언론보도

팍스경제-현대차그룹, 장애인 이동편의 위해 수동휠체어에 모터 단다
작성일 : 2019-11-07조회수 : 82
PHOTO_20191107134605.jpg
현대차그룹(정몽구 이원희 하언태 정의선)이 장애인 이동편의를 위해 수동휠체어 전동화키트 보급/셰어링 사업을 2년째 이어간다.

[전략]

■ 전동화키트 셰어링 서비스로 장거리 이동도 문제없이!

현대차그룹은 장애인과 가족들이 여행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단법인 그린라이트와 함께 전동화키트를 단기 대여하는 셰어링 사업 ‘휠셰어’를 진행중이다.

지난해 5월 휠셰어 홈페이지를 통해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월평균 6~70여명이 전동화키트 대여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올해 9월까지 누적 750명이 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희망 지역으로 찾아가 방문 장착/회수하는 사업 특성 상 서울시내에서만 서비스를 진행했으나 올해부터는 한국공항공사와 협력하여 김포공항/KTX광명역까지 서비스 지역을 확대했고, 내년 하반기부터 부산시내와 제주공항에 거점을 추가하기 위해 한국공항공사와 함께 준비 중이다.

이용을 희망하는 장애인은 휠셰어 홈페이지를 통해 시간 및 장소를 선택해 예약 신청하면 되고 꼬리부착형, 조이스틱형 등 항공편 적재가 가능한 모델을 최대 2주까지 대여할 수 있다.

신청 접수 시 담당자가 직접 방문하여 전동화키트를 장착, 회수하고 장착과 함께 조작 및 안전교육을 실시하며 신청자가 보유한 수동휠체어에 장착이 어려울 경우 전동화키트가 장착된 휠체어 직접 대여도 가능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올해로 2년차를 맞은 전동화키트 보급/셰어링 사업은 현대차그룹이 지난 11년간 지원했던 장애인기관 시설개선 사업을 잇는 프로젝트로 더불어 사는 사회를 향한 새로운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특히 셰어링 사업은 현대차그룹 최초로 시도하는 모델로서, 앞으로도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년간 현대차그룹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전국 장애인기관을 대상으로 장애인 이동편의를 위해 자동출입문, 장애인 화장실, 현관 경사로, 출입구 단차 제거, 긴급피난안전설비 등 기관 내 시설물을 개선하는 사업을 진행했으며, 2018년부터 후속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전동화키트 보급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Tag#현대차그룹#현대자동차#정몽구#이원희

출처 : 팍스경제TV(http://www.paxetv.com)

[본문보기]

첨부파일 : 없음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 254 월드메르디앙 1차 711호 · 사단법인 그린라이트 (우편번호: 08511)
Tel.1670-7988 Fax.02-6499-2943 Email. greenkit7988@gmail.com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조윤근WM
Copyright by 그린라이트. All rights reserved.